회사소개

에피넷은 혁신적이고 창조적인 농업기술의 선구자입니다.

About

걸어온길

에피넷은 서울대학교 식물병역학연구실을 모체로 우리나라에서 월드컵이 개최되었던 2002년도에 설립된 벤처기업입니다. 회사가 설립된 해에 우리는 배 과수원에 큰 피해를 입히는 병해충인 검은별무늬병(흑성병)의 발생 가능성과 국지기상정보를 제공하는 소프트웨어인 PearScab®을 국내최초로 개발하였습니다. 이 소프트웨어는 배 주산지를 거점으로 하는 농업 기관의 영농 지도 방향을 혁신적으로 개선하는 전환점이 되었습니다.

PearScab® 을 시작으로 범용적이며, 친화적인 웹 기반 사용자 인터페이스(웹 지도 인터페이스)를 구축하였고, 현실적이고 실효성 있는 농업용 실황기상 및 기후자료를 생산하기 위해 정밀농업기상 추정기술인 소기후 모형을 도입하게 되었습니다.

실시간 기상자료는 물론이고 기상예보자료를 더불어 사용함으로써 병해충 발생의 시간적 예측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었습니다. 이후 우리는 웹 GIS 서비스와 함께 병해충 발생 예측 정보를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모바일 기반의 병해충 발생 경보 제공 서비스를 보강하였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다가올 미래 기후 변화에 대비할 수 있도록 농업환경변화에 능동적인 대안을 마련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About Image

Epinet

Our History

2014~

도약기

2018. 05농촌진흥청장 표창 - 어젠다과제 우수상

2017. 11INNOBIZ(기술혁신형 중소기업) 인증

2017. 11ISO 9001 국제공인 품질체계인증

2017. 10창립 15주년

2016. 06벤처기업획득(연구개발기업)

2015. 12농촌진흥청장 표창–농업기상재해 조기경보 서비스

2014. 04기상기업 등록(기상청)

2014. 01회사조직개편

2006 ~ 2013

성장기

2013. 12첨단농업기술박람회 참가

2013. 02연구개발서비스업 신고

2012. 10기업부설연구소 설립

2012. 04사무실확장이전(안양시 동안구)

2011. 03AgCast™ 제품 출시 - 한국형 농업클라우드 서비스

2009. 11기술진보상수상(농림기상학 및 산림기상학 분야 - 한국농림기상학회)

2008. 12충남 과수 병해충 예측시스템 위탁계약

2008. 09교육과학기술부장관 표창 - 농작물 병해충 예찰 시스템

2007. 10국제작물보호학회 발표(Scotland-Glasgow)

2006. 09농림과학기술대전 참가전시

2002 ~ 2005

창업기

2005. 03신기술 벤처기업 등록

2004. 04감사패 수상(서울대학교 식물병리전공)

2003. 05소프트웨어 사업자 신고

2003. 01국내최초 병해예측 S/W 출시 및 등록(PearScab®)

2002. 10사업자신고

2002. 09법인설립(서울대학교 농생명창업보육센터)

Company Organization

조직의 특징 및 구성

에피넷은 농업환경/생태 및  프로그램 엔지니어 등 분야별 구성이 각각 50%씩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당사는 최대 30년 이상의 농업생물 전문가를 포함하여 평균 경력 10년 이상의 실무경험을 가진 임직원이 업무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업무는 기상∙기후 환경에 영향받는 농작물들의 생태적 반응 특성을 파악하고, 이를 수치자료 형태로 수집한 후 DB화 하고, 이렇게 획득된 데이터를 경험적 해석 또는 통계적 분석을 통해 생물기상 응용모형으로 전환하게 됩니다. 우리는 이러한 농업모형을 PC 웹 이나 스마트폰 앱 형태의 농업기술정보 서비스로서 가능케 하는 기술적 역량을 갖추고 있습니다.

당사는 생물의 기본적인 생태 특성을 잘 이해하고, 농업기술정보를 정량적으로 변환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한 독창적이고 유일한  농업생물환경 벤처기업 입니다.

Organization Image

고추농사를 짓는 어느 시골농부의 이야기


해마다 농사를 짓지만 여전히 힘에 부친다. 하지만 자식같이 키운 고추를 수확하는 기쁨을 상상해보면 힘들다는 생각은 자연스럽게 잊혀지기 마련이다.

올해에는 얼마나 많이 수확할 수 있을까?

비가 많이 오지는 않을까? 병충해가 심하지는 않을까? 이런저런 걱정이 끊이질 않지만 고추를 심고 나서 간간이 내려주는 봄비에 고마워하며 올해도 잘 자라 달라고 작게 속삭여준다.

아침을 먹고 밭에 나가기 전에 내 휴대폰에서 문자 알림음이 울렸다. “고남면 일대 오후 강풍주의”라는 짤막한 메시지가 농업기술센터로부터 도착해 있었다. 전날 뉴스에서 생활기상예보를 미리 보고 알고는 있었지만 나에게 다시 한 번 일깨워 준 덕분에 밭에 미리 나가 고추나무의 지지대를 다시 조이고 점검하였다. 다음 날 아침 일찍 밭에 나가 확인해 보니 다행히 내 자식들은 씩씩하게 그 자리를 잘 지키고 있었다.

봄이라 하기에 무색할 정도로 후텁지근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어 언제 농약을 뿌려야 하나 고민하고 있었다. 역병이나 탄저병이란 놈들은 한 번 걸렸다 하면 한 해 농사를 망쳐 버리는 무서운 놈들이다. 어제 보니 옆 밭 아저씨가 약을 치던데, 나도 칠까 말까 고민된다. 요즘 약값도 많이 오른 데다가 친환경 농산물 인증을 받아야 하는 터라 농약잔류량이 초과될까 두려워 약 치러 나가기가 망설여진다.

며칠 뒤 “딩동” 하며 농업기술센터로부터 문자 메시지가 도착했다. “고추역병 발생 주의!” 매우 높은 경보 수준은 아니지만 일단 조심해야 될 것 같아 아내와 함께 역병 방제 농약을 치기로 했다. 예전에는 그저 주변에서 뿌리니까 무작정 뿌렸는데 이젠 농약 살포 횟수도 줄고 적절한 시기에 방제를 할 수 있게 되었다.

어느덧 시간이 흘러 고추들이 빨갛게 익어 수확을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옆 밭 아저씨에게 물었다. “김형! 올해 농약 몇 번 쳤소?” 하고 물으니 “이형 보단 3번 정도 더 친 것 같아. 나도 이형 약 칠 때 같이 할 걸 그랬어. 이형 고추들이 튼실하게 잘 익은 걸 보니 내 고추와 별반 차이가 없어 보여~”

농약을 덜 뿌려서 노동력과 약제 비용이 줄어든 것도 좋은 일이지만, 나를 믿고 매년 우리 고추를 구매해주시는 분들에게 보다 안전한 먹을거리로 조금이나마 건강에 도움을 드릴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보람이라고...